• 회원가입
  • 로고
    • 행복한제자교회
    • 행복한제자교회
    prevprev nextnext

    QT 게시판

    QT 나눔
    2015.12.17 07:50

    연약한 자를 받으라

    조회 수 723 댓글 0

    말씀: 14:1-12

    제목: 연약한 자를 받으라.

    믿음이 연약한 자를 너희가 받되 그의 의심하는 바를 비판하지 말라고 하셨다. 받다는 영접하다. 환영하다 뜻이다. 신자들 중에는 주인도, 노예도 있었다. 어떤 이는 부자, 다른 이들은 가난했다. 그들의 영적 성숙의 정도는 제 각각이었다. 그래서 신앙이 아무리 연약하고 미성숙하고 잘 배우지 못하게 보일지라도 남을 판단하거나 정죄하지 말고 서로 받으라, 환영하라, 사랑하라는 것이다.

    교회 안에는 의견 차이(의심하는 바)가 있다는 것이다. 구원의 핵심 교리들에 대한 것이 아니고 다양한 삶의 방식에 관한 것이다. 바울은 우리에게 개인적인 견해의 문제를 두고 싸우지 말라는 것이다. 교회 안에서마저도 모든 사람이 모든 의견에서 다 동의할 것이라고 기대해서는 안 된다. 우리의 기본적인 접근 태도는 타인을 받아 주고 그들의 말을 들어 주고 그들을 존중하는 것이 되어야 한다. 의견이 다르다고 분열할 필요가 없다. 그것들은 우리의 관계를 더욱 풍요하게 하고 더 많은 것을 배우게 하는 원천이 될 수 있다.

    어떤 사람은 모든 것을 먹을 만한 믿음이 있고 연약한 자는 채소를 먹느니라(2). 신자들이 의심하는 바나 개인적인 견해가 다를 때 다른 사람을 업신여기거나 정죄해서는 안 된다. 하나님은 믿음이 약한 자나 강한 자 둘 다 받아 주신다.

    모든 신자는 하나님께만 판단을 받을 것이다. 따라서 다른 신자를 판단할 권리가 없다. 각 신자는 저마다 하나님의 하인이다. 하나님 앞에서 그들은 서기도 하고 넘어지기도 한다. 각 사람은 다른 사람이 아니라 그리스도께 책임이 있다.

    유대인들은 안식일을 매우 중요하게 여겼을 것이다. 그러나 이방인 가운데 그리스도인이 된 사람은 모든 날을 같게 여겼을 것이다. 두 편 모두 바울에게는 별문제가 되지 않았지만 각기 자기 마음에 확정한 대로 하라는 것이다.

    바울은 아울러 수용과 거부의 한계를 정해준다.

    우리 중에 누구든지 자기를 위하여 사는 자가 없고 자기를 위하여 죽는 자도 없도다 우리가 살아도 주를 위하여 살고 죽어도 주를 위하여 죽나니 그러므로 사나 죽으나 우리가 주의 것이로라  이를 위하여 그리스도께서 죽었다가 다시 살으셨으니 곧 죽은 자와 산 자의 주가 되려 하심이니라(7-9)

    수용 여부는 하나님이 뭐라고 말씀하시는지에 대한 우리의 결정에 따라 정해져야 한다. 우리의 삶은 궁극적으로 그리스도 한 분만을 위한 삶이어야 한다. 우리의 전 생애는 처음부터 끝까지 주님께 속해 있다. 우리는 그 분을 위해 살고 그 분을 위해 죽는다. 우리와 주님과의 관계는 삶과 죽음 보다 더욱 중요하다. 삶과 죽음은 율법 준수보다 더욱 중요하다. 따라서 우리의 모든 논의는 결코 우리와 우리의 주인 되신 그리스도의 관계를 훼방해서는 안 된다. 중요한 것은 주님의 판단이다. 그리스도께서 판단하신다.

    이러므로 우리 각인이 자기 일을 하나님께 직고하리라(12). 각 사람은 자기 자신에 대해서만 대답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서로 필요하다. 다른 사람을 정죄하거나 깎아 내일 여유가 없다. 자신을 돌보고 또 동료들을 도와서 하나님께 자신을 잘 직고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