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 행복한제자교회
    • 행복한제자교회
    prevprev nextnext

    QT 게시판

    QT 나눔
    2014.09.18 07:49

    동일한 임금을 받은 포도원 품꾼

    조회 수 490 댓글 2

    말씀: 20:1-16

    제목: 동일한 임금을 받은 포도원 품꾼

    포도원 주인은 품꾼 몇 사람을 구하기 위해 이른 아침에 나가 일꾼을 고용한다. 상호간 협상하여 양편 모두 만족한 계약을 하고 일을 시작한다. 일꾼들은 하루 한 데나리온씩을 받고 일을 하기로 합의했다. ‘이른 아침 6시경이다. 집주인은 제 삼시(9시경)에 나가 장터에 놀고 섰는 더 많은 일꾼들을 고용했다. 육시(12)와 구시(3), 십일시(5)에도 나가 놀고 섰는 사람들을 고용하였다. 이 사람들은 자기들을 품꾼으로 쓰는 이가 없다고 했다. 즉 실업자였고, 일용 노동자들이었는데 쓰는 사람이 없어 아무 일도 하고 있지 않는 상태였다. 그들은 장터에서 아무런 궁극적 목적을 갖지 못하고 장터에서 빈둥거리며 서 있는 사람들이었다.

    해가 저물어 일한 삯을 주는데, 맨 나중 온 사람부터 시작하여 먼저 온 자까지 삯을 지급하였는데 제 십일시에 온 자들이 한 데나리온씩을 받아, 온종일 일한 일꾼들은 더 받을 줄 알았는데, 똑 같이 하루 품삯을 받아 집주인을 원망하였다고 하였다. 그것은 집주인이 계약을 지키지 않았기 때문이 아니라 그가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관대했기 때문이었다. 그들은 한 시간만 일한 사람들이 종일 수고와 더위를 견딘 사람들과 같은 액수의 임금을 받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했다.

    집 주인은 원망하는 그들을 친구로 대했고, 잘못이 없다고 말하고 내 것을 가지고 내 뜻대로 할 것이 아니냐 내가 선하므로 네가 악하게 보느냐고 덧붙였다. 진짜 문제는 주인이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 관대한 것을 일찍 온 일꾼들이 시기한 것이 문제다. 이 비유에서는 구원은 노력해서 얻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크신 은혜로만 아낌없이 베풀어진다는 것을 지적하셨다.

    자신을 몇 시에 온 자로 여기느냐가 중요하다. 우리가 만일 우리를 향한 하나님의 은혜에 놀라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 은혜를 완전히 상실하게 될 것이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비교를 물리치신다. 우리의 죄악 됨을 이해하기 위해 우리는 만족하고 감사할 줄 모르는 우리의 경향성을 살펴보아야 한다.

    우리에게 베풀어 주신 그 놀라운 은혜를 찬양합니다. 그 은혜로 우리의 마음을 기쁨과 감사로 채워 주시는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 이화옥 2014.09.18 11:03

      아멘!! 놀라운 은혜를 베풀어주신 하나님께 감사하고 기뻐하고 찬양합니다.~~  저는 제 십일시에 불려온 품꾼입니다.^^

    • 박찬성 2014.09.19 13:40
      아멘^^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